2019년 6월 13일(THURS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47문답

열왕기하 17:33을 읽어봅시다. 하나님께 대한 경외의 진실성은 '오직 하나님만을 경배할 때에 성립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말씀입니다. 현대인들의 우상은 가히 '기술'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룻밤 주기로 눈부시게 발전하는 기술은 오늘날 현대인들에게서 다분히 우상이 될만하다 아니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사랑하셔서 그와 같은 것들을 주시지만, 어리석게도 인간은 기술 그 자체를 의지하고 심지어 숭배하기까지 합니다. 지금 당신에게서 가히 우상노릇을 하고 있는 기술은 무엇입니까? 그러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주일예배순서 2019년 6월 16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117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119-1편
. 말씀선포 막 1:1-8
. 말씀설교 하나님의 복음
. 시편찬송 119-2편
. 주님의 만찬 (매 분기말마다)
. 주기도문 (다같이)
. (예배 이후) 애찬 및 성도의 교제
. (13:00부터) 평강의 예배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xxxxxx-1[1]

제117호. 어머니로서의 참된 교회

교회는 근사한 치장으로써 세상에게서 인정을 받는 곳이 아닙니다. 세상의 사랑과 인정을 받으려고 온갖 세속의 것들을 끌어안는 교회란 실상은 얼마나 비참한지 모릅니다. 교회는 오직 우리를 비우고 우리의 죄와 죄책을 인정하면서, 그러한 자들을 구원하시는 그리스도를 붙잡는 데 모든 역량을 쏟는 곳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그리스도를 붙잡을 수 있는 것은 이미 선택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를 더보기

xxxxxx-1[1]

제116호. 의인은 그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그러나 유독 하나님께서는 세상의 최종 종말 또는 하나님의 나라의 최종 완성의 시기에 대해서는 줄곧 당신 자신의 마음에만 간직하시고, 우리에게는 침묵으로 일관하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하나님 편의 필요에 따른 것이 아니라, 절대적으로 사람 편의 연약성을 고려한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늘 생각이 짧고 부족한 우리의 입장인지라, 언뜻 생각하기에 “하나님께서 종말의 시기나 때를 정확하게 더보기

xxxxxx-1[1]

제115호. 사람의 최고의 목적과 성경과 교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은혜를 받은 하나님의 백성들에게는 저주와 사망이 더 이상 왕노릇 하지 못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하시는 능력이 죄의 왕노릇 하는 권세보다 더 강한 권세로써 작동하기 때문입니다(롬 5:12-21). 더 강한 권세자께서 자신을 대속물로 내어주시는 방식으로 우리에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 주셨고, 그에 따라 우리는 구원을 받아 새 생명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롬 6:2-5). 더보기

xxxxxx-1[1]

제114호. 내세를 소망하는 삶

애착(愛着)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전적으로 정의하자면, 몹시 사랑하거나 마음이 끌려서 떨어지지 아니하는 그러한 마음이나 행동을 가리킵니다. 이런 인상을 조금 더 강하게 나타내는 단어로는 집착(執着)이 있습니다. 보통 애착이 지나치면 집착이 된다고 말하는가 봅니다. 그런데 애착이든지 집착이든지 우리 인간은 본능적으로 현세에 대해서 이렇게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이러한 우리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