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18일 (MON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9주차 (26문답) 묵상

하나님께서 성경을 통하여 보여주신 당신에 관한 모든 것을 내가 믿되 진실로 믿는다면, 예수님으로 인하여 하나님은 이제 나의 아버지가 되셨으며 나는 그런 하나님을 철저히 신뢰할 것입니다. 나는 그분 믿기를 어린 아이가 자신을 사랑하는 좋은 아버지를 믿듯이 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나를 위해 행하신 일들로 인하여 이제 나는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를 수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단순한 창조주나 또는 다른 사람들의 아버지만 되시는 것이 아니라, 그분은 나의 아버지이시며 나는 그분을 신뢰할 수가 있습니다. 요한복음 16장 27절과 로마서 8장 14절로 16절을 읽어보십시오.

주일예배순서 2017년 9월 17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005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006편
. 말씀선포 암 3:1-8
. 말씀설교 말씀 배척주의를 조심하라
. 시편찬송 007편
. 주기도문 (다같이)
. 축도
. (12:00 오후) 애찬과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xxxxxx-1[1]

제122호.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대한 소고

신약 시대의 교회가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려 할 때에는 구약시대의 방법과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가령 누가복음 1장에 보면, 가브리엘 천사가 나타나 엘리사벳의 남편 사가랴에게 그의 아내 엘리사벳의 복중에 아기 세례 요한이 잉태된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 천사는 계속해서 마리아에게도 나타나서 아기 예수님이 잉태된 사실을 알려줍니다. 그러면 이 사건을 더보기

xxxxxx-1[1]

제121호. 성도의 근본 의무로서의 예배

그러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한 자리에 모여서 예배를 드리라고 명령을 하신 것이 있습니다. 그게 바로 우리가 주일날 함께 모여서 예배하는 일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함께 모여서 예배 할 때에는 개인의 사정을 핑계하여 예배하는 일에 불참해선 안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이면 누구든지 다같이 나와서 하나님 앞에 예배를 하여야 할 것인데,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예배하도록 시간을 정하고 더보기

xxxxxx-1[1]

제120호. 예배에 관한 소고

그러면 이 단계에서 다시 진정 예배란 무엇입니까? 사실 엄격히 말하자면, 신앙생활을 꽤나 오래했다고 하는 그리스도인들 중에서도 ‘예배가 무엇인가’ 하는 이 가장 기초적이면서도 기본적인 문제 앞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적지 않게 보이게 됩니다. 이는 앞에서도 말했듯이 이해력이 부족한 데도 원인이 있지만, 좀 더 근본적으로는 실제로 자신의 부주의로 말미암아 예배다운 예배를 드리는  더보기

xxxxxx-1[1]

제119호. 교회의 삼중 권세

그러므로 교회의 참된 권세는, 교회가 얼마만큼이나 그리스도의 말씀에 순종하느냐와 비례합니다. 다시 말하여, 교회는 교리를 작성할 때에 성경에 근거해야 하고, 모든 반론들에 대해서 성경으로써 물리쳐야 합니다. 교회가 진리를 권위 있게 가르치는 유일한 방법은 스스로 하나님의 말씀의 규정과 표준에 따르는 것입니다. 이를 위하여 교회는 매사를 잘 짜인 헌장에 따름으로 질서를 유지케 할 교회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