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19일 (TUES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9주차 (26문답) 묵상

자기 아버지를 향한 어린 아이들의 믿음을 떠올려 보십시오. 배가 고픈 어린 아이는 음식을 내어주는 아버지 앞에서 그 음식이 혹여 상한 것은 아닌지 따위를 의심하지 않습니다. 아이는 그 음식이 몸에 나쁜 것은 아닐지 혹 그것을 먹어서 탈이 나진 않을까 걱정하지 않습니다. 아버지가 자신에게 좋은 것만 준다는 것을 아이는 전적으로 신뢰합니다. 아들과 밖에 나갔다가 아들이 피곤해지면 아버지는 업고라도 아이를 데리고 다닐 것입니다. 그 때에도 아이는 혹시라도 아버지가 자기를 떨어뜨릴 것 같아 두려워 공포에 질린다거나 아버지를 필요 이상으로 꽉 붙잡고 놓지 않는다거나 하지 않습니다. 아버지가 자기를 어디로 데려가는지에 대한 염려를 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아버지가 데려가는 곳이 어디든 전적으로 믿고 의지한 채 자신을 맡깁니다.
우리가 아버지 하나님을 신뢰해도 되는 것은 예수님께서 보장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아버지이신 까닭에 우리가 구하기도 전에 먼저 우리의 필요를 아십니다. 우리는 그런 아버지께서 우리의 간구를 들으시고 선한 것으로 응답하실 것을 알기에 그분께 나아갈 수가 있습니다. 마태복음 6장 25절로 33절을 읽어보십시오.

주일예배순서 2017년 9월 17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005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006편
. 말씀선포 암 3:1-8
. 말씀설교 말씀 배척주의를 조심하라
. 시편찬송 007편
. 주기도문 (다같이)
. 축도
. (12:00 오후) 애찬과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xxxxxx-1[1]

제126호. 거룩한 성례: 세례

사실 원칙적으로 예배시 설교를 통해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임재가 실현됩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성도들을 모두 품에 안고, 성부 하나님의 보좌로 나아가십니다. 이는 오직 성신의 능력 안에서 일어나는 신비한 역사요, 또한 신비한 효과입니다. 이로 말미암아 성도들은 하나님의 존전에 부복한 자들에게서 일어나기 마련인 위엄 의식에 사로잡힙니다. 하지만 이러한 의식은 개인적인 감정에 더보기

xxxxxx-1[1]

제125호.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참된 찬송 소고

그런데 오늘날 전혀 이런 의식이 없이 찬송을 부르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는 것을 봅니다. 즉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기 위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아니라, 한편으로는 마치 무슨 귀찮은 순서 해치우듯이 하는가 하면, 다른 한편으로는 자신들의 음악성 발휘에 치중하면서 스스로 즐기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찬송의 가장 기본적인 의미조차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로 순전히 예배 순서를 하나씩 더보기

xxxxxx-1[1]

제124호. 성령 안에서의 기도

하지만 성도의 기도는 참되고 순수해야 합니다. 단순히 ‘기도 행위’ 그 자체만으로는 의미가 없습니다. 따라서 성도의 기도는 아무 것이나 덮어놓고 구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고, 구원 받은 목적을 누리는 삶의 연장선상에서 아뢰는 것이어야 합니다. 성도의 기도는 지금 구원 받은 목적을 누리고 있는 삶의 토대로부터 이어지는 것이어야 합니다. 이 토대가 전제되지 아니하면 기도가 성립될 수 없는 더보기

xxxxxx-1[1]

제123호. 믿음의 최상의 실천으로서의 기도

그래서 사실 기도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기도하기도 쉽지 않지만, 바르게 기도한다는 것은 더더욱 쉽지 않습니다. 간절히 기도드린다는 명분 아래 통성 기도로써 이말 저말 마구잡이로 뱉어내고, 40일 작정 기도로써 시간을 억지로 채우기만 하면 간절하고 끈기 있는 기도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오늘날 이런 식의 기도에 익숙해져 있는 사람들이 정말 적지 않습니다. 기도는 열심히 하는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