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THURS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11주차(29-30문답)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하나뿐이신 아드님을 통하여 우리에게 참으로 확실하고도 놀라운 구원과 안전을 제공하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주 사람들은 그들의 구원과 안전을 다른 곳에서 찾고자 합니다. 아니면 부분적으로는 예수님을 믿되 동시에 자기 자신이나 또는 다른 무언가도 신뢰하고 싶어합니다. 이 교리문답이 쓰여졌을 당시에는 몇 세기 동안이나 이어져온 잘못된 가르침들이 성행했습니다. 그런 가르침의 일부는 구원에 관한 도움을 받으려고 성자들을 의지하는 것 또한 포함되어있었습니다. 성자들은 나름 의로운 삶을 살다가 죽은 사람들이긴 합니다. 하지만 거짓교리에서는 그러한 성자들을 필요 이상으로 의로운 삶을 살았다고 과장합니다. 그때는 사람들이 특정한 성자를 기리기 위해 관련 교회를 순례하곤 하였는데, 그러한 의식을 행하면 생전에 그 성자가 행했던 의의 여분이 자신들의 몫으로 여겨질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이것은 참으로 어리석습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 그 누구도 하나님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할 만큼 의로울 수 없다고 성경이 가르치기 때문입니다. 그 의로운 정도가 예사롭지 않아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도 남아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의를 나누어 줄 수 있을만한 사람은 더더욱 있을 수도 없습니다. 로마서 3장 9절로 12절을 읽어보십시오. 오직 죄가 없으신 하나님의 아들, 즉 예수님의 의만이 우리의 의로 여겨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만일 예수님의 완전한 의로움으로 인하여 우리가 의롭게 여겨질 수 있는 것이라면 우리는 다른 누구의 의로움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또한 그러한 성자들에게 소원을 빌기도 했는데, 특히 예수님의 어머니인 마리아에게 그랬습니다. 사람들은, 성자들이야말로 우리와 똑같은 인간인 까닭에 우리의 필요를 이해하고 그것을 하나님께 구함에 있어서도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것입니다. 그들은 성자들이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를 중재해 줄 수 있거나, 아니면 도리어 사이를 갈라놓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성경은 예수님께서 참으로 우리와 똑같은 사람이 되셨다고 가르칩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필요를 완벽히 이해하시는 까닭은, 자신이 인간으로서 그러한 필요들을 우리와 똑같이 경험해보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만이 우리와 하나님 사이에 유일한 중재인이시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도 오직 그분 한 분 뿐입니다. 히브리서 2장 17절로 18절과 디모데전서 2장 5절을 읽어보십시오. 성자들의 도움을 보태는 태도로 예수님을 믿으려 하는 것은 예수님을 진실로 신뢰하는 것이 아닙니다.

예배순서 2020년 10월 25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127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128편
. 말씀선포 막 10:17-31
. 말씀설교 하나님 나라와 재물
. 찬송 129편
. 주님의 만찬 (매 분기말마다)
. 주기도문 (다같이)
. (예배 이후) 애찬 및 성도의 교제
. (13:00부터) 평강의 예배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제133호. 현세를 사는 원리 ①

성경은 기본적인 가르침을 통하여 우리가 지상의 복리를 어떻게 이용하는 것이 좋은가를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따라서 성경의 가르침은 오늘날과 같은 위기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서 더더욱 중요한 생활의 원리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이 세상에서 사는 한, 필수품 이상의 것들, 곧 우리의 삶에 즐거움을 더보기

제132호.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삶

그러면 하나님의 영광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영광은 하나님의 지혜와 권능에서 나타난 창조 세계에 퍼져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영광은 하나님께서 베푸신 복음의 역사를 통하여 찬란하게 나타납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하나님께서는 화해를 바라는 분이시고 그에 따라 인간의 죄를 용서하셨다는 데서 밝히 드러납니다. 하나님은 참으로 당신의 권능과 지혜를 통해서, 그리고 매일 더보기

제131호. 성도의 부활 신앙과 확신

옛적에 알렉산더 대왕의 아버지로 잘 알려진 마게도냐의 빌립 2세 대왕은 스스로 겸손해지기 위하여 항상 이 죽음의 문제를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종 한 명을 특별히 고용했는데, 자신이 일어나는 시간에 맞춰 쟁반에 받쳐든 사람의 해골을 들고 나타나, “빌립이여! 그대도 이처럼 죽을 존재라는 것을 기억하는가!”라고 외치게 했다고 합니다. 물론 유명한 철학자 소크라테스처럼 죽음을 더보기

제130호. 영원한 심판과 영원한 생명의 상호성

당시 에드워즈는 무슨 부흥사들처럼 청중을 종교적 최면상태로 몰아넣는 식으로 그렇게 요란을 떨면서 감정을 조장하는 그런 식으로 설교하지 않았습니다. 이미 이전에도 했던 준비한 원고를 조용히 읽어가듯이 설교했습니다. 그런데, 설교를 마치기도 전에 강력한 회개의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설교가 진행되는 중인데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대적으로 회개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