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17일 (WEDNES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26주차 (69-71문답) 묵상

구약의 선지자들의 예언에는 하나님 백성의 죄가 씻기는 것뿐만 아니라 새 마음을 받아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것도 포함돼 있습니다. 성신은 백성의 마음에 내주하시면서, 성도가 육체의 욕심을 이기고 하나님께 순종하도록 인도하십니다. 에스겔 36장 25절로 27절 말씀을 읽어보십시오. 신앙고백문답은 예수님의 피와 성신이 우리를 깨끗게 한다고 알려줍니다. 죄가 용서된 순간, 성신께서는 우리가 더 이상 죄의 삶을 사는 것을 허용치 않는 역사를 시작하십니다. 우리는 세례를 받고 볼 때에 그리스도께서 성신으로 우리를 씻기는 걸 목격하는 것입니다. 과거의 죄된 삶에 대해서는 죽고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새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로마서 6장 3절과 4절 말씀을 읽어보십시오.

주일예배순서 2018년 2월 18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071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072편
. 말씀선포 암 5:21-27
. 말씀설교 공도와 정의의 왕국
. 시편찬송 073편
. 주기도문 (다같이)
. 주님의 만찬 (다같이)
. (12:00 오후) 애찬 및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xxxxxx-1[1]

제009호. 안식에 들어가기를 힘쓰라

심지어 하나님의 능력과 역사와 기적과 표적을 체험해도 그렇습니다. 병고침을 받는 기적 체험, 혹은 소위 예수 믿고 축복 받았다고 하는 자기 신앙적 확신, 또는 하나님의 이름을 앞세우고 하나님께 영광이라는 선동을 통해 그야말로 세계적으로 최고로 큰 교회를 만드는 놀라운 업적을 성취했다고 해도, 기본적으로 거듭나지 못한 한에는 그런 식으로 경험과 체험과 업적 성취로만 치달릴뿐이지, 아무도 더보기

xxxxxx-1[1]

제008호. 은혜와 평강의 구원

이러한 왕들의 권세, 곧 왕노릇하는 권세라는 말을 은혜와 결부시키는 것은 은혜도 그에 상응하는 능력을 발휘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입니다. 은혜는 하나님의 백성들 위에서 왕노릇합니다. 그러니까, 은혜는 단순히 분위기 그 자체인 것만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구원의 진리에 대한 이해력 그 자체인 것만도 또한 아니다 하는 말입니다. 은혜는 단순히 지적이거나 정적이지만은  더보기

xxxxxx-1[1]

제007호. 신실한 성도로서의 그리스도인

성도란 이렇게 세상으로부터 구별된 사실, 즉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여하튼 하나님을 향하여 적극적으로 구별된 사실을 떠나서는 정의되지 않습니다. 성도는 세상의 법보다는, 여기서 ‘세상의 법’이란 역사 속에서 펼쳐져 나온 ‘다양한 생활 방식들’이란 의미인데, 하나님의 법을 더 크게 받드는 것이요, 하나님의 법이 가르치는 방도 내에서,  세상의 법도   더보기

xxxxxx-1[1]

제006호. 흘러 떠내려 보내지 말라

상기한 원리 때문에 성도가 이 지상에서 올바른 교회, 또는 정통 교회에 속하는 일의 중요성은 가히 구원론적인 근거로 작용하는 것입니다. 한 사람의 성도가 정통 교회에 속해서, 정통 교회를 구현하는 한 기관이나 지체 노릇을 한다는 것은 속된 말로 단순히 ‘교회 생활을 잘한다’ 하는 정도로써 평가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구원 받았다’는 데 대한 증거, 그것도 결정적인 증거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