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5일 (TUES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1주차 (1~2문답) 묵상

당신은 누구에게 속해 있습니까? 만일 당신이 당신 자신에게 속해 있다면, 당신의 모든 필요를 충족시켜 주는 것은 당신 자신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당신이 당신 자신에게 속해 있다면, 당신 자신에게 무엇이 최선인지를 판단하고 선택하는 것 또한 당신의 몫일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신변의 안전 문제도 결국 자기 자신이 보장해야만 합니다. 만약 당신이 자기 자신에게 속한 사람이라면, 자신의 모든 죄의 대가를 치르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는 길이나 수단 역시도 스스로 찾아내야만 합니다. 그러니, 사실 사람이 자기 자신에게만 속해 있다는 것이 이렇게나 불쾌하고 무서운 부담 그 자체라는 것에 대해 누가 부정하겠습니까?
그러나 일단 우리가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께 속한 자들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그러한 부담은 훨씬 덜해집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자발적인 순종으로 십자가의 형벌을 받으심으로써 우리를 향해 있던 하나님의 진노를 대신 감내하시기까지 그렇게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속했다는 것은, 그분께서 친히 피를 흘려 우리의 죄값을 대신 치르심으로 우리를 사셨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이때 실로 필요에 합당한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셨으므로, 우리가 또다시 죄로 인해 멸망하는 것을 결코 허락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너무도 분에 넘치는 크신 사랑으로써 자기 백성을 양육하시는 분의 보살핌 안에서, 사나 죽으나 우리의 몸과 영혼은 늘 안전하고 평안합니다. 이사야 43장 1절로 3절과 고린도전서 6장 19절로 20절을 읽어보십시오.

주일예배순서 2017년 7월 23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131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132편
. 말씀선포 암 2:4-5
. 말씀설교 언약을 무시하는 죄
. 시편찬송 133편
. 주기도문 (다같이)
. 축도
. (12:00 오후) 애찬과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xxxxxx-1[1]

제134호. 현세를 사는 원리 ②

원칙적으로 성도는 현세란, 덧없는 세계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세상은 한계가 있으므로 허무한 곳입니다. 그러므로 눈을 들어 소망의 나라를 동경해야 합니다. 현세의 덧없음을 생각하고, 소망의 나라에 눈을 돌리는 것 이상으로, 성도의 삶을 이 생의 유혹으로부터 보호해줄 수 있는 더 유익한 방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금욕주의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사실을 더보기

xxxxxx-1[1]

제133호. 현세를 사는 원리 ①

성경은 기본적인 가르침을 통하여 우리가 지상의 복리를 어떻게 이용하는 것이 좋은가를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따라서 성경의 가르침은 오늘날과 같은 위기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서 더더욱 중요한 생활의 원리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이 세상에서 사는 한, 필수품 이상의 것들, 곧 우리의 삶에 즐거움을 더보기

xxxxxx-1[1]

제132호.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삶

그러면 하나님의 영광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영광은 하나님의 지혜와 권능에서 나타난 창조 세계에 퍼져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영광은 하나님께서 베푸신 복음의 역사를 통하여 찬란하게 나타납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하나님께서는 화해를 바라는 분이시고 그에 따라 인간의 죄를 용서하셨다는 데서 밝히 드러납니다. 하나님은 참으로 당신의 권능과 지혜를 통해서, 그리고 매일 더보기

xxxxxx-1[1]

제131호. 성도의 부활 신앙과 확신

옛적에 알렉산더 대왕의 아버지로 잘 알려진 마게도냐의 빌립 2세 대왕은 스스로 겸손해지기 위하여 항상 이 죽음의 문제를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종 한 명을 특별히 고용했는데, 자신이 일어나는 시간에 맞춰 쟁반에 받쳐든 사람의 해골을 들고 나타나, “빌립이여! 그대도 이처럼 죽을 존재라는 것을 기억하는가!”라고 외치게 했다고 합니다. 물론 유명한 철학자 소크라테스처럼 죽음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