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0일(SATUR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55문답

일반적으로 간증꾼들은 그야말로 하나님의 이름을 연속적으로 쏘아댑니다. 홍수로 사방에 물이 넘쳐도 정작 마실 물은 없듯이, 오늘날 사방에서 간증꾼들이 넘실대지만 사실상 간증다운 간증이 없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들에게서야 말로 하나님의 이름을 함부로 사용하는 현상을 주도적으로 보는 것이겠습니다. 하지만, 우리 자신도 상대방과 신앙적인 대화를 진행할 때에 간증꾼들처럼 되기 쉽습니다. 최근에 그러한 오류에 빠진 적이 혹 있습니까?

주일예배순서 2019년 8월 18일 (10:00)
. (09:30 준비) 사도신경송-시편찬송-십계명송
. 송영
. 신앙고백 (다같이)
. 언약선포 (십계명 교독)
. 시편찬송 137편
. 목회기도 (설교자)
. 시편찬송 138편
. 말씀선포 막 1:12-13
. 말씀설교 예수 그리스도의 수시 3
. 시편찬송 139편
. 주님의 만찬 (매 분기말마다)
. 주기도문 (다같이)
. (예배 이후) 애찬 및 성도의 교제
. (13:00부터) 평강의 예배 (성경학습)
주언교회 -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를 계승하는 ...

  1. 주언교회는 하나님께서 개혁교회의 창시자 존 칼빈과 그의 사상을 계승한 개혁자들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프랑스 개혁교회(1559)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1560)를 출범시키심으로써 교회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신 섭리에 감사드리며 이를 소중히 받듭니다.
  2. 주언교회는 교회개혁이란 동전의 양면의 관계와도 같이 분리될 수 없는 두 가지 사실에 성립된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 첫째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 16:16)라고 한 신앙고백이 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제반 신앙고백들'로 확정되었고 둘째는 '모든 것을 품위있게 하고 질서대로 하라'(고전 14:40)고 하신 바대로 신앙고백을 성경적으로 구현하는 교회질서(정치)가 제정된 것이었습니다.
  3. 주언교회는 이 두 가지 중요한 원리를 대하면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적 임재방식'이라는 신앙고백의 핵심에 깨달았고 동시에 이와 같은 신앙고백은 개혁된 교회의 전통에 따른 성경적 교회질서에 성립될 때에 비로소 '교회의 삼대 표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각성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4. 주언교회는 더더욱 겸손히 고개숙여 역사 속에서 개혁된 교회신앙학(신학과 신앙)을 계속 깊이 배우고 계승하면서 '거룩한 공회를 믿사오며 ...'라고 고백하는 바대로 보편의 교회와 함께 정통 신앙고백교회질서에 성립되는 것을 통하여 교회로서의 온전한 품위를 구현하는 사명을 위하여 한 길로 줄곧 나아갑니다.

성경해석의 원천: 기독교강요

주지의 사실이듯이 칼빈을 빼놓고서는 '참된 교회'에 대한 논의는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을 따른다고 외치지만 오히려 칼빈이 그렇게도 배척한 신앙 형태를 자행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순도 벌어지고 있다. 진정으로 개혁사상을 계승하려 한다면 칼빈의 신학과 신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강요를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하고, 그럴 경우 성경 해석과 선포를 보다 풍성하게 해내게 될 것이다.

준비중

고백신앙의 모범: 칼빈의 개혁목회

칼빈의 위대성은 그의 독창성에서보다는 기독교 메시지를 일관성 있게 이해하면서 교회라고 하는 신앙의 현장에서 줄기차게 개혁을 실현해 나갔다는 데서 찾아야 한다. 칼빈의 신학은 책상 머리에서 이책저책 뒤적거려 짜낸 이론들로 그럴듯하게 뜯어 맞춘, 그래서 늘 말은 거창하게 하지만 정작 삶으로는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론만의 종교주의자가 아니었다.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임을 아는 사람이었다.

더보기

개혁현장의 용사: 교회학 박사

제네바 교회를 섬기면서 칼빈은 목사회 모임을 이끌었고, 거기서 배출된 목사들이 프랑스에서 세계 최초의 개혁교회를 세웠다. 또한 칼빈에게서 개인적으로 배운 존 녹스 역시 스코틀랜드에서 세계 최초의 장로교회를 세웠다. 이것은 오늘날 사방에 그렇게도 많은 신학교들이 널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사다운 목사가 배출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와 도전이 참으로 크고도 크다 아니할 수 없다.

준비중

최근 글

xxxxxx-1[1]

제113호. 의를 위하여 십자가를 지는 신앙

그리스도인이 져야 하는 십자가에는 특별한 의미가 들어 있는 것도 있습니다. 그것은 ‘의를 위해 받는 박해’의 경우입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인이 이런 유의 십자가를 질 경우, 이는 자신이 아주 뛰어난 특권을 소유했음을 보여주는 것이 됩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하나님이 ‘자신의 군대’라고 하는 특별한 표시를 내려주시는 것과 같은 것이므로, 그리고 항상 승리하게 해주실 것이므로, 결국 하나님께서 더보기

xxxxxx-1[1]

제112호. 기꺼이 자기 십자가를 지는 신앙

하지만 우리가 복음을 위하여, 즉 자기 부정의 삶을 사느라고 십자가를 질 때, 그것은 사실상 ‘그리스도와의 교제’에 동참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우리가 사실상 ‘그의 부활의 권능’을 붙잡는 것이기도 합니다. 즉 우리가 그의 죽으심에 참예하는 때에 그것은 ‘그의 영광스러운 부활’에 참예하는 결과도 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 원리를 확실하게 선포합니다. 더보기

xxxxxx-1[1]

제111호. 하나님과의 관계에서의 자기부정

태초의 인간에게서는 얼마나 잘 먹고, 얼마나 많이 소유하느냐 하는 기타 등등은 본질에 속하는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뜻을 쫓아 살게 하시려고 인간을 창조하신 것이고, 따라서 인간이 그렇게 살 경우, 하나님께서 그러한 인생들이 생존을 위해 필요로 하는 의식주 문제는 기본적으로 베풀어 주셨던 것이기 때문입니다. 신약적인 표현으로 보자면,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더보기

xxxxxx-1[1]

제110호. 이웃과의 관계에서의 자기부정

사람은 매사에 자신을 높이는 습관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사실 사람마다 이런저런 장점들을 갖고 있기 마련인데, 원칙적으로 그러한 모든 장점들은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입니다. 신자들에게는 물론이지만 불신자들에게까지도 자신이 자랑할 만한 어떤 것을 가지고 있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하나님께서 주신 것으로, 하나님께서 주신 바가 아니고서는 어느 누구도 스스로의 힘으로는 소유치 못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