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18일(FRIDAY) ● 웨스트민스터 소신앙고백문답 제032문답 해설과 묵상

고린도전서 6장 11절을 읽어 보십시다. 우리에게 구원을 베풀어 주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선포하면서 좀 더 구체적으로 삼위일체 각각의 위격이 거명된 것을 보게 됩니다. 이렇게 기본적으로 삼위일체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이해는 이중적이어야 합니다. 하나는 존재론적 삼위일체이고 다음은 경륜적 삼위일체이겠습니다. 경륜적 삼위일체의 역사, 곧 구속사가 없이는 존재론적 삼위일체에 대해 이해할 수 없고, 존재론적 삼위일체가 전제되지 아니하면 경륜적 삼위일체의 역사가 베풀어질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효과적인 부르심을 입는 것을 통해서, 의롭다하심과 양자로 입양됨과 거룩하게 하심을 얻는다고 한 이 고백에는 이와 같은 하나님의 삼위일체되심에 대한 확실한 이해를 얻는 데까지 이르게 됩니다. 하나님을 삼위일체로서 설명할 필요를 느낄 때가 있습니까? 어떤 경우입니까? 어떻게 설명하시겠습니까?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