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9일(MON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37주차(101-102문답)

맹세는 엄격하게 약속을 이행하겠다는 표시입니다. 대통령직에 취임할 때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엄숙히 선서합니다. 법정에서 증인으로 채택된 경우 진실만 말하고 어떤 거짓도 덧붙이지 않겠다고 맹세합니다. 이런 맹세는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성경에도 중요한 문제에 직면할 경우 맹세를 한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불필요한 맹세’는 하나님의 이름을 오용하는 것입니다. 창세기 21장 22절로 24절, 로마서 1장 9절과 10절 말씀을 읽어보십시오. 혹시 맹세를 남발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