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11일(WEDNES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14주차(35-36문답)

예수께서 이 땅에 탄생하셨을 때, 하나님의 백성들은 자신들의 왕이 될 것이라고 알려져 온 ‘다윗의 자손’을 이미 몇 세기 동안이나 기다리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다윗에게 그의 후손들 중 하나로 영원히 언제까지나 하나님의 백성을 다스리는 자가 되게 하시리라는 약속을 이미 주신 바 있었기 때문이었죠. 또 약속하시면서 그 특별하신 한 분의 ‘다윗의 자손’께서 하나님의 백성을 다스리실 때에는 완전한 의와 진리로써 그리 하실 것이라고도 하셨습니다. 다윗이 죽은 후로 등장한 선지자들까지도 하나같이 그러한 하나님의 약속을 반복적으로 예언하면서, ‘다윗의 후손’이신 그분께서는 여태껏 존재했던 그 어떤 왕들보다도 훨씬 더 크신 분이실 것이라는 가르침도 덧붙였습니다. 그분께서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하여 놀라운 일을 하실 것이었습니다.

위와 같은 약속들이 이행되기 위해서 예수님께서는 실제 사람의 살과 피로 이루어진 참 인간으로 태어나셔야만 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윗의 후손이시기도 해야 했던 게죠. 어머니인 마리아가 그렇듯이 말입니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왜 우리와 똑같은 인성을 취하시어 이 땅에 오셔야만 했는지에 대한 한 가지 이유에 불과하지만, 사실 다른 것들보다도 굉장히 중요한 것입니다. 다윗의 후손에 관한 것을 포함한 모든 하나님의 약속들은 예수님을 통하여서 이루어지게 됩니다. 누가복음 1장 30절로 33절과 로마서 1장 1절로 4절을 읽어보십시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