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0일(MON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01주차(1~2문답)

당신은 한 번이라도 “만약에 ...?”라고 상상해본 적이 있습니까? 만일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이 크게 잘못된다면? 만약 나의 건강이 심각한 수준으로 좋지 않을 뿐 아니라 더 나아질 가망성마저 없다면? 만약 나의 가정에 또는 부모님께 무슨 안 좋은 일이라도 생긴다면? 기타 등등이 있겠죠.

죄로 말미암아,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에는 온갖 종류의 나쁜 일들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안 좋은 일이란 것들이 겹치고 또 겹쳐서 최악의 상황이 찾아왔을 때조차도, 우리가 충분히 위로 받을 수 있을만한 무언가가 있기는 한 걸까요?    

시편 46편에서 저자는 “만약에 ...?”라는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지진으로 땅이 뒤틀리고, 산이 흔들리면서 심지어 바다 한 가운데 빠진다면, 그러한 난리(?) 속에서 나는 어떻게 될 것인가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저자는 그러한 극도의 상황이라 할지라도 여전히 하나님께서 자신의 안전한 피난처가 되어주실 것이라는 사실을 상기함으로써 위로 받을 수 있었습니다. 여전히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자녀들의 힘이 되실 것이요, 최악의 고통 중에서도 만날 수 있는 도움이 되십니다.

현재의 어떤 어렵고 힘든 고난이나 미래의 삶에 대한 염려마저도 초월하여, 여전히 우리를 위로해줄 수 있는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알기 전까지는, 인간은 아무런 염려 없이 세상을 대면할 수 있다거나 자신에게 주어진 인생을 온전히 즐기기란 정말 불가능합니다. 시편 46편 1절로 3절을 읽어보십시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