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2일(SU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107문답

[질문] 주님께서 가르치신 기도에서의 마감 말씀은 우리에게 무엇을 가르칩니까? [대답] "대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아멘"이라는 주님께서 가르치신 기도의 마감 말씀은 기도자로 하여금 기도할 담력을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얻고(단 9:4, 7-9, 16-19; 눅 18:1, 7-8), 나라와 권세와 영광을 하나님께 돌림으로써 기도할 때에 하나님을 찬송할 것을 가르칩니다(대상 29:10-13; 딤전 1:17; 계 5:11-13).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시리라는 소원과 확신의 표시로 우리는 "아멘"이라고 합니다(고전 14:16; 고후 1:20; 계 22:20).

웨스트민스터 소신앙고백 제107문답은 주기도문의 마지막 부분을 다루면서 지금까지 달려 나온 대장정을 끝맺습니다. 이제 마지막 부분을 다루기에 앞서, 이렇게 주기도문과 같은 내용으로써 기도할 수 있게끔, 하나님께서 먼저 우리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신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고백을 드리지 아니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우리는 그 무거운 죗값으로부터 벗어나게 되었고, 나아가 하나님의 아들로서 양자 입양되기까지 한 가운데, 지금과도 같이 주기도문의 정신으로써 기도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는 바울이 “너희가 아들인고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 그러므로 네가 이후로는 종이 아니요 아들이니 아들이면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유업을 이을 자니라”(갈 4:6-7)라고 한 바대로입니다.

먼저, ‘기도자로 하여금 기도할 담력을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얻는다’고 했습니다. 주기도문은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라고 한 말로써 시작한 끝에 이제 최종적으로 바로 그 ‘우리 아버지’의 ‘나라와 권세와 영광’을 드높이는 것으로서 끝마칩니다. 그러할 때에 처음부터 ’나라이 임하옵시며’라고 했듯이 마지막도 ’나라와 … 아버지께 … 있사옵나이다’라고 한 말로서 마칩니다. 그렇게 주기도문의 중심인 ‘우리 아버지의 나라’에 머무는 것입니다. 따라서 여전히 ‘우리’ 및 ‘아버지’가 강조된 것을 잊어서는 안 되는데, 이는 결국 하나님의 모든 것은 결과적으로 자녀인 우리의 모든 것이 되기 마련이라는 데 비추어 볼 때, 실로 우리로 하여금 기도할 담력을 얻게 해주는 것이라 아니할 수 없게 됩니다. 

기도에 관한 이론이 아무리 출중하다 할지라도 정작 기도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은 자명합니다. 기도는 통상 신앙의 호흡이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신앙생활의 활성화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기도하지 않는 사람은 사실상 믿음이 없는 사람이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닙니다. 믿음은 오직 기도하는 데서 그 모습을 보다 더 분명하게 드러내는 법이기 때문입니다. 성도로서 혹 어떠한 침체에 빠져 있다 할지라도 능히 벗어나 기도할 수 있기 위해서는, 필히 뒤를 돌아보는 동시에 앞을 내다볼 수 있어야 합니다.

뒤를 돌아본다는 것은, 지난 날 죄의 왕노릇하는 데 사로잡혀 비참한 삶을 살던 데서 벗어나, 은혜의 왕노릇하는 데 순종할 수 있게 된 것을 가리킵니다. 이것은 자신의 도덕성이 어떠한 수준이냐를 묻는 것이기에 앞서, 지금 현재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되어 있는 사실, 현실, 실제를 주목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받지 않은 사람으로서는, 지금 현재 교회의 지체로서 자리매김을 하고 있을 수 없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오직 택함을 입은 자인 것을 확인하는 가운데, 세례를 베풀어 예수 그리스도의 몸된 지체로 받아들이는 법이기 때문입니다. 교회는 천국 열쇠의 권세를  행사하는 유일한 기관입니다. 교회는 구도자의 신앙상태를 주도면밀히 살핀 끝에, 그에게 세례를 베풀어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 연합시킴으로써, 그가 하나님의 자녀인 사실을 공적으로 선포하게 됩니다. 교회가 그렇게 결정하는 때에, 하늘에서도 재가가 이루어집니다. 성도는 모름지기 과거에 죄를 고백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였던 데 따라, 교회 앞에서 세례를 받아 지금처럼 하나님의 자녀인 신분을 받았던 것입니다. 이 사실을 상기하는 데서, 자신의 상태가 아무리 극도로 침체되었다 할지라도, 능히 기도로써 하나님 앞에 나아가리 만큼의 담력을 얻게 될 것입니다.   

다음으로, 앞을 내다본다는 것은,  마치 포도나무와도 같은 모태 교회의 품으로부터 생명력을 공급받음으로써 신앙적 열매를 풍성히 맺어 나가는 것을 가리킵니다. 여기서 신앙적 열매란 무슨 업적이나 공로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그리스도의 마음 품기를 지속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즉 자신의 마음 자리에서 세상이 차지하는 비중 대신, 예수 그리스도께 더 자리를 내어드리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 나라란, 죽은 후에야 들어가는 세계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생명력을 이 지상에 교회의 모습으로 구현하시는 데 따른 것인데, 성도로서는 그러한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성립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는 만큼, 구원의 확신도 증가되는 법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할 때에 언필칭 위로부터 베푸시는 능력을 공급받기 위하여 기도에 들어가기 마련인 것은, 육신의 힘으로는 늘 한계에 부딪히는 것을 절감하기 때문입니다.  자기를 통해서, 자기가 속한 교회가, 하나님 나라로서의 면모를 드러내게 된다는 사실 앞에서, 바로 그 놀라운 영광을 위하여 자신의 몫에 최선을 다하려는 때에, “대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라고 한 기도와 고백에 성립되게 되는 것이요, 동시에 하나님을 찬송하는 행위 그 자체도 되는 법입니다. 

주기도문은 최종적으로 ‘아멘’이라고 한 말로써 마치게 됩니다. 이것에 대해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시리라는 소원과 확신의 표시’라고 했습니다. 실로 성도로서는 아버지께서 약속해주신 말씀에 따라, 그러한 믿음의 확신과 정당한 내용으로서 기도한 것이므로, 의당히 자신의 기도가 응답되리라는 확신도 가질 수 있는 것이요, 그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아멘’하면서 기도를 마치게 됩니다. 아멘!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