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30일(TUES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102문답

성도가 '나라이 임하옵소서!'라고 기도한다는 것은, 다른 누구보다도 자기 자신부터가 하나님의 통치에 복종하겠다는 데 대한 일종의 서약 행위가 되는 것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통치에 불복하는 상황이 있는 한 하나님 나라의 임재는 구현될 수 없는 것이므로, 그렇다면 그렇게 기도하는 당사자부터가 하나님께 온전히 복종할 수 있어야 하리라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기 때문입니다. 세상 나라의 특징은 그의 백성들이 사탄에게 복종하는 데서 찾아지듯이, 하나님 나라의 실상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백성들의 모임에서 찾아집니다. 지금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 살고 있습니까?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