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1일 (FRI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25문답

예수님께서 희생제물이 되신 것으로 제사장으로의 역할이 끝났습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도 천상에서 자신의 백성을 위한 제사장 역할을 하고 계십니다. 제사장은 희생제물을 바치는 외에도 백성을 위해 중보 기도를 드렸는데, 예수님은 지금 천상의 하나님 우편에서 교회를 위해 간구해 주고 계시는 것입니다. 구약에서 제사장이 자주 바뀌었던 것과는 달리, 예수님은 영원한 제사장이시므로, 재림하실 때까지 기도의 사역을 계속하실 것입니다. 히브리서 7장 23-25절 말씀을 읽어보십시오. 이 말씀은 우리가 기도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마치는 근거가 됩니다. 하지만 우리의 기도는 실제로 이 사실을 반영하고 있습니까? 혹시 기도를 마치는 순서 정도로만 생각하는 것은 아닙니까? 그러한 일종의 형식으로 전락시키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겠습니까?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