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6일(SU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48문답

[질문] 제1계명이 명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대답] 제1계명이 우리에게 명하는 것은 하나님은 유일하고 참되신 하나님이시로되 우리의 하나님이심을 알고 인정하며(신 26:17; 대상 28:9; 사 45:20-25; 살전 1:9), 그에 합당하게 하나님을 경배하고 영화롭게 하라는 것입니다(시 29:2; 95:6-7; 마 4:10).

제46문답부터는 십계명의 각 계명들에 대한 구체적인 신앙고백으로 들어갑니다. 이곳의 핵심은 하나님은 자기만이 온 우주만물 가운데 유일한 살아 있는 신이시므로, 최고의 지위를 지니시며 완전한 권위를 행사하시는 데 대한 합당한 응답을 원하신다는 데 있습니다. 그러므로 여호와 하나님 외에 다른 신을 섬긴다는 것은 단지 어리석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명백히 죄가 됩니다. 이 명령은 하나님의 신성의 영광을 감하거나 흐리게 하는 불경건과 미신을 일소하라고 것이고, 진실하고 열렬한 경건으로 자기를 경배하며 앙모하라고 것입니다.

칼빈에 의하면, 우리가 하나님께 드려야 할 것이 무수히 많지만 모든 것을 다음과 같이 네 가지로 압축할 수 있습니다. 첫째, 앙모(adoration)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위대성에 머리를 숙여 공경과 경배를 드리는 것이요, 하나님의 율법에 우리의 양심을 바치는 것을 포함합니다. 하나님에 대해 ‘전능하사 천지를 만드신 분’이라고 고백하는 것은 실로 하나님의 한없으신 위대성을 가리키는 것인데, 이러한 분께서 우리로 하여금 더더욱 풍성한 생명 활동을 하게 해주시려고 베푸신 일체의 율법에 대해 최고의 신실함으로 응답하는 데서 ’앙모’의 실상이 있게 됩니다. 그러므로 이것은 경건이나 경외 또한 숭배와 경배 등등의 단어로써 묘사하고자 하는 모든 신앙적 태도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둘째, 신뢰(trust)입니다. 이것은 성경이 계시하는 하나님의 모든 속성을 굳게 믿고 안심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주지의 사실이듯이 하나님의 속성은 크게 공유적 속성과 비공유적 속성으로서 분류할 수 있는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러한 분류에 따른 속성들을 단순히 이해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적극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자신을 친근한 아버지로써 신뢰하고, 자신의 가족을 위해 부지런히 일하시는 전능자 하나님으로 의지하게 하려는 것이, 성경이 하나님의 속성들을 다양하게 계시하시는 목적이라는 것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셋째, 기원(invocation)입니다. 이것은 앞의 신뢰와 연결된 것으로, 범사에 하나님의 신실과 도움만을 의지하여 믿고 구하는 마음의 습성을 가리킵니다. 여기서 ‘육체의 습성’이 아니라 ‘마음의 습성’이라고 한 점에 주목해야 합니다. 기원 또는 기도란 근본적으로 마음의 문제이지, 육체의 문제가 아닙니다. 다시 말하자면, 기도를 응답 받기 위한 기술이나 비법을 계발하는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은 전체적으로 미신입니다. 예수님께서 산상보훈의 가르침에서 “또 너희가 기도할 때에 외식하는 자와 같이 되지 말라 저희는 사람에게 보이려고 회당과 큰 거리 어귀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하느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저희는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또 기도할 때에 이방인과 같이 중언부언하지 말라 저희는 말을 많이 하여야 들으실 줄 생각하느니라 그러므로 저희를 본받지 말라 구하기 전에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하나님 너희 아버지께서 아시느니라”(마 6:5-8)라고 하신 바를 제대로, 그리고 충분히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넷째, 감사(thanksgiving)입니다. 이것은 모든 선한 일에 대해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태도를 가르칩니다. 이 세상에서는 수많은 좋고 나쁜 일들이 반복되지만, 지극히 작은 것 하나도 하나님의 주권과 섭리를 벗어나 제멋대로 일어나는 것은 없습니다. 그러할 때에 하나님의 섭리의 중심은 항상 ‘자기 백성의 안녕’을 위한 데 있다는 것을 명심함으로써, 어떠한 악재 앞에서도 성도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릴 수 있어야 합니다. 물론 그 일을 통하여 자신에게서 죄가 발견되면 지체 없이 회개하여야 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진정한 성도는 낮아질지라도 낙망하지 아니하고 높아질지라도 교만치 아니한 가운데, 범사에 줄곧 그래왔듯이 여전히 하나님께 감사로 일관합니다. 즉 “생각건대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족히 비교할 수 없도다 …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롬 8:18, 28)라고 한 말씀을 굳게 붙잡는 것입니다.

정리하겠습니다. 우리의 하나님은 “너는 나 외에 다른 신들을 네게 있게 말찌니라”(제45문답)라고 선포하시면서 그에 대한 합당한 경배를 요구하십니다(제46문답). 실로 이 명령은 저 멀리 초월자로부터 날아온 냉랭한 명령인 것이 아니라, 당신의 독생자 외아들을 십자가에 못 박으신 희생으로서 사신 ‘언약 백성’이라는 토대 위에서 성립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라면 의당히 실로 유일무이한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친근한 아버지로서 적극적으로 경배하고 의지하는 것을 삶의 원동력으로 삼아야 합니다. 오직 이것을 자신이 이 세상에서 행하는 모든 활동의 유일한 목표로 삼고 갈망하면서, 다른 것을 의지하거나 신뢰하는 바 일체의 미신을 몰아내야 합니다. 여하튼 간에 하나님의 영광을 티끌만큼이라도 감축하는 것은 부당하며, 만물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므로 항상 모두를 하나님께 돌릴 수 있어야 합니다. 여기서 다시 한 번 제1문답을 상고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