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9일(SU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44문답

[질문] 십계명의 머리말이 가르치는 것은 무엇입니까?  [대답] Ÿ 십계명의 머리말이 우리에게 가르치는 것은 하나님은 여호와 우리 하나님이 되는 분이시고, 구속자이시므로, 우리가 마땅히 여호와 하나님의 모든 계명을 지켜야 한다는 것입니다(호 11:1-2; 눅 1:74-75; 롬 8:1-4; 고전 5:7-8; 벧전 1:14-19).

제44문답은 십계명의 머리말이 왜 선포되었는가에 대해 묻습니다. 여기서 잠깐 머리말을 보면 “나는 너를 애굽 땅 종 되었던 집에서 인도하여 낸 너의 하나님 여호와로라”라고 하신 내용입니다(출 20:2; 신 5:6). 한 눈에 척 떠오르는 인상이 무엇입니까? 그렇습니다. “구원 받았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십계명은 하나님의 백성은 구원 받았다는 사실의 전제 하에 베풀어진 것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러면, 이제 다시 “너희가 구원 받았으니까, 즉 은혜를 빚졌으니까, 이제부터 십계명을 잘 지켜서 하나님께 보답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하는 의미이겠습니까? 그런 의미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은혜에 빚진 자로서 여하튼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는 삶을 사는 것이 마땅한데, 그렇게 할 때에 하나님께 이런 것 저런 것을 바친다 하는 차원이 아니라, 먼저 하나님께서 요구하시는 계명에 순종하는 것이 최우선적으로 필요합니다.

하지만 십계명의 머리말을 대할 때 더 중요한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것은 하나님께 순종할 수 있는 능력에 성립되었다는 데 대한 것입니다. 하나님께 순종한다는 것이 아무라도 마음만 먹으면 다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은 그러한 능력이 없고, 그렇게 할만한 생각조차도 못하는 존재입니다. 왜냐하면 인간이 지닌 부패성은 부분적이지 않고 전적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칼빈주의 5대 교리’에서 첫 번째인 ‘전적 부패(Total Depravity)’ 주제로서 고백하는 바대로입니다. 인간이 하나님에 대해 올바르게 생각한다거나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거기에 순종할 수 있으려면, 새로운 피조물로 거듭나야 합니다.  “살리는 것은 영이니 육은 무익하니라 …”(요 6:63)라고 하신 말씀이 공연히 있는 것이 아닙니다.

성도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생명에 연합되어 구원을 받게 되면 두 가지 중요한 사실이 이루어진다고 했습니다. 첫째, 죄책이 사라집니다. 이것의 의미에 대해서는 이신칭의 교리를 통해서 잘 알려진 바대로입니다.  그리고 바로 이 사실 때문에 성도에게는 결코 정죄가 뒤따르지 않는데, 바로 여기에서 그 유명한 ‘그리스도인의 자유’ 문제가 나오게 됩니다. 칼빈은 그리스도인의 자유에 대해 ‘칭의론의 부록’과도 같다고 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모든 죄책을 사해주신 것이고, 이것은 영단번에 이루어진 결코 변치 않는, 아니 변할 수 없는 하나님의 구원 방식이므로, 향후 그 어떠한 죄도 성도를 정죄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성도의 구원이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에 연합된 데 따른 것이요, 그에 근거하여 하나님의 법정에서 의롭다 함을 선고 받은 것이므로, 향후 만에 하나 제아무리 극악한 죄악에 빠진다 할지라도 여전히 의인으로서의 신분은 취소됨이 없이 온전히 끝까지 유지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둘째, 성도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생명에 연합되어 있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으로서 살아가게 되는 놀라운 신비를 발휘하게 됩니다. 오늘날 ‘이신칭의 교리’가 ‘간단 신앙주의’로 변질되어 있는 성향이 강한 한국적인 상황에서 신실한 성도로서는 이 사실을 잘 깨달아야 합니다. 성도는 단지 의롭다 함만을 받은 것이 아닙니다. 동시에 의롭게 살 수 있는 능력도 받았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너희는 하나님께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께로서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속함이 되셨도다”(고전 1:30)라고 했던 것입니다. 여기에 보십시다. 분명히 ‘의로움’이 되었다고 할 때에 ‘거룩함’도 되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이 거룩함이란 것은 신앙신학(信仰神學, Faith Theology) 또는 고백신학(告白神學, Confessional Theology)의 용어로는 성화를 가리키는 것인데, 바울은 이 성화에 대해서도 완성적이라는 의미로 칭의와 동일하게 배치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실상 성도는 ‘더 이상 죄 가운데서 살지 않는 존재’가 되었다는 차원과 연결시켜 구원 받았다고 보는 것이 정답입니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성도는 더 이상 죄 가운데서 살려고 해도 살 수 없는 그런 신비한 존재인 것입니다. 물론 이것은 그의 속에서 약동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생명으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예수님께서 그러셨듯이 하나님의 말씀을 잘 깨닫게 되고, 예수님께서 그러셨듯이 하나님의 말씀에 온전히 순종하기를 마치 일용할 양식을 취하는 것처럼 하게 되는 것입니다(요 4:34). 백이면 백 모두가 예수님처럼 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물론 그렇게 되는 때도 있습니다. 그것은 이 땅의 모든 것과 결별하여 새로운 부활체로서 다시 살아가게 되는 영화의 때입니다. 그렇게 되기 전까지는 이 땅에서 살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력으로서 사는 훈련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한 까닭에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는 것이 실로 송이꿀보다 더 단 것을 체험하게 되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때에 실로 사람답게 사는 보람을 느끼면서 가슴 뿌듯함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정리하자면, 십계명에서의 머리말은 이스라엘 백성이 구원 받았다는 사실을 선언하는 것으로, 이는 하나님의 백성은 그로 말미암아 능히 십계명과 같은 복음의 계명에 온전히 순종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는 것을 일깨워줍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면 하는 만큼, 상대적으로 자신이 받은 구원의 확신도 증대되게 될 것이 틀림없습니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