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21일(SU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40문답

[질문] 사람이 마땅히 순종할 규칙으로 하나님께서 처음 나타내 보이신 것은 무엇입니까? [대답] 사람이 마땅히 순종할 규칙으로 하나님께서 처음 나타내 보이신 것은 도덕의 법칙입니다(창 2:16-17; 롬 2:14-15; 10:15).
  • 제40문답은 일명 도덕법에 관한 내용입니다. ‘도덕’이란, 사회의 구성원들이 양심, 사회적 여론, 관습 따위에 비추어 스스로 마땅히 지켜야 할 행동 준칙이나 규범의 총체를 가리킵니다. 외적 강제력을 갖는 법률과 달리 각자의 내면적 원리로서 작용하는데 통상 ‘법률’과 ‘양심’에 어긎나지 않는 생활태도를 가리킵니다. 하지만 기독교의 도덕법과 세상의 도덕법 간에는 차이가 있는데, 양심을 넘어 초월자, 즉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정당한 생활을 견지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바로 여기에서 하나님의 계명에 대한 순종 여부가 도덕법을 가늠하는 중요한 잣대가 되지만(롬 2:14-15), 그럴지라도 기독교 도덕법은 한 단계 더 깊이 들어가 그와 같은 순종을 이끌어내는 내면의 동기를 살핍니다.
  • 하나님께서 태초의 인간 아담에게 “... 동산 각종 나무의 실과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창 2:16-17)라고 하셨을 때, 이것은 사람으로서는 마땅히 순종해야만 하는 절대적 규범으로서의 ‘도덕의 법칙’이었습니다. 다시 말하자면 하나님께서는 인간에게 자신의 명령에 대한 절대적 순종을 요구하신 것인데, 이 요구에 응하는 데서 ‘도덕의 법칙’이 작용하는 것입니다. 이때 하나님은 최고의 선이시므로, 인간에게 요구하시는 일체의 계명은 항상 그 자체로서의 최고의 선일 수밖에 없습니다.
  • 오늘날 도덕의 법칙 또는 하나님께 대한 순종은 대체적으로 ‘성화의 삶’이라고 하는 옷을 입는 양상을 취합니다. 그도 그럴 것은 인간이 태초에 하나님께 온전히 순종할 수 있었던 상태로의 회복인 구원에 대해 다룰 때에 통상 칭의와 그로 말미암은 성화라는 주제를 생각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다른 말로는 ‘새 생명의 삶’이라고 합니다. 바울은 이 새 생명의 삶에 대해 “그러므로 너희는 죄로 너희 죽을 몸에 왕노릇하지 못하게 하여 몸의 사욕을 순종치 말고 또한 너희 지체를 불의의 병기로 죄에게 드리지 말고 오직 너희 자신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산 자 같이 하나님께 드리며 너희 지체를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리라 죄가 너희를 주관치 못하리니 이는 너희가 법 아래 있지 아니하고 은혜 아래 있음이니라”(롬 6:12-14)라고 하였습니다.
  • 새 생명의 삶을 산다는 것은 어떤 명확한 전제를 요구합니다. 곧 죄책(칭의)과 죄권(성화)으로부터의 자유입니다. 하지만 이 두 가지 사실은 성도가 성신의 신비적 사역을 통하여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되었다는 데 대한 전제로부터 파생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바로 이 사실을 강조할 때에 ‘성화’보다는 ‘새 생명’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실제로는 둘 다 같은 의미이지만, 성화는 주로 성도 개인이 스스로 발휘해내는 도덕성 함양을 연상시키는 반면, 새 생명은 그와 같은 삶의 원천이 되어주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력을 연상시킴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느낌이 그렇다는 말입니다.
  • 이 단계에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중요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것은 성화로 표현하든 또는 새 생명으로 표현하든 간에, 이 기독교적 도덕의 법칙은 이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도덕주의와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차이가 나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기독교가 “네 부모를 공경하라”라고 하신 말씀에 착념하는만큼, 세상 역시 그렇게 하는 것이 올바르다는 데 대해서는 적어도 표현상으로는 반대하는 사람이란 있을 수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만일 이 차이를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할 경우, 기독교 도덕의 법칙은 단순히 일반적인 도덕률에다가 다만 기독교적인 용어들을 채색한 정도 밖에 차이가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룻이 시어머니 나오미를 그토록 공경한 것은, 이 세상에서 어느 효부가 시어머니를 극진히 공경한 것과 어떤 차이가 있는가 하는 물음인 것입니다.
  • 이 문제와 관련하여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91문답은, “그런데 선행이란 무엇입니까?”라고 물은 후, 대답하기를 “참된 믿음으로(롬 14:23; 히 11:6) 하나님의 율법을 따라서(레 18:4; 삼상 15:22; 엡 2:10) 그리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고전 10:31) 실행한 것만을 선행이라고 하며, 따라서 우리 자신의 생각이나 사람의 계명에 근거한 것은 선행이 아닙니다(신 12:32; 사 29:13-14; 겔 20:18-19; 마 15:7-9)”라고 했습니다. 한 가지 더 ‘성신을 좇아’라는 표현의 함축을 고려하면서, 이는 아주 필요적절한 가르침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 하지만, 한 단계 더 나아가야 합니다. 즉 도덕의 법칙에 대한 규정 문제와 관련하여, 신약성경의 여기저기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새 계명들에 대한 문자적 진술 너머를 볼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사실상 구약적 율법주의와 신약적 도덕주의 간에는 경계가 없이 그대로 혼합되어버릴 것이기 때문입니다. 성화가 되었든지, 새 생명의 삶이 되었든지 간에, 좀 더 중요한 것은 그러한 삶은 결코 개인의 도덕성 햠양에 그쳐서는 안 되고, 반드시 기여해야만 하는 영역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교회인 것입니다. 즉 예수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더더욱 선양하는 데 이바지 하는 도덕의 법칙 준수여야 하는 것입니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