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18일(THURS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39문답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요구하시는 본분이라는 사상을 생각할 때면 빼놓은 수 없는 구절이 미가서 6장 8절인데 찾아 보십시다. 두 가지를 정확하게 이해해야 하는데, 공의롭게 행하는 것과 자비를 사랑하는 것입니다. 겸손한 자세로 하나님과 함께 동행하는 데(to walk)서 이 두 덕성은 가능해집니다. 에녹과 노아는 하나님과 동행한 대표적인 두 인물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과 동행할 수 있으려면 다른 무엇보다도 겸손해야 합니다. 여기서 겸손은 하나님과 동행하기 위한 조건일 수도 있고, 하나님과 동행하는 데 따른 결과일 수도 있습니다. 결국 이것이거나 저것이거나 간에 겸손이 핵심입니다. 이쯤에서 마태복음 11:28-30을 읽어봅시다. 우리는 지금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요구하시는 본분을 생각하다가 이 겸손이라는 단어를 만난 것입니다. 그러면 복음서가 내리는 겸손에 대한 정의는 무엇입니까? 왜 그렇습니까?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