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 25일 (MO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36문답

베드로후서 3:18을 읽어봅시다. 성도가 칭의될 때에, 그리하여 하나님의 양자로 입양되고 신분상으로 거룩하게 되는 현상을 가리켜 '은혜를 받았다'고 말해집니다. 그런데 이러한 은혜에서 계속 자라가는 일도 성도에게는 중요하고 항상 필요합니다. 많으면 많을수록 좋습니다. 그런데 이 은혜라는 개념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인하여 이 일이 잘 진행되지 못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즉 은혜는 단순한 신앙적인 느낌이나 감정에 불과한 것이 아닙니다. 신앙적인 감동이나 감화 정도로만 은혜를 생각한다는 것은 사실상 성경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것입니다. 은혜는 명백히 권능이요 능력입니다. 그러니까 죄를 이기고 다스리는 실제적인 경험, 또는 자신의 지체를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리는 엄연한 실력인 것입니다. 최근에 은혜에서 자랐다고 볼 수 있는 경험이 있다면 어떤 것입니까?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