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0일 (SU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30문답

[질문]: 그리스도께서 값 주고 사신 구속을 성신께서 우리에게 어떻게 적용하십니까? [대답]: 성신께서는 우리를 효력 있는 부르심으로 부르셔서 우리 안에 믿음을 일으켜 주시고(막 16:15; 롬 10:17; 고전 2:12-16; 엡 2:8; 빌 1:29; 벧전 1:23) 그리스도와 연합하게 하심으로(요 15:5; 고전 1:9; 엡 3:17; 4:15-16; 벧전 2:4-5) 그리스도의 값 주고 사신 구속을 우리에게 적용하여 주십니다.

소신앙고백문답은 앞에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의 구속자가 되시는 신학적 원리를 선포했는데 이제부터는 그러한 구속이 우리에게 어떻게 구체적으로 적용되는가 하는 문제를 다루게됩니다. 한 마디로 말해서 성신의 역사로 말미암습니다. 이것을 ‘성신의 효력 있는 부르심’이라고 합니다. 여기 ‘효력 있는’이라고 한 부분을 눈 여겨 보아야 합니다. 물론 이 말은 성신의 능력이 인간에게서 제한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로서가 아니라, 성신께서 효과를 베풀어 주셔야만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실로 하나님은 복음 전파를 통하여 죄인들에게 구원을 가져다주시기를 작정하셨습니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께서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믿는 자들을 구원하시기에 기뻐하셨도다”라고 감격스러게 선포했습니다(고전 1:21). 이것은 그리스도께서 그의 교회로 하여금 세상에 나아가 모든 사람에게 복음을 전파하라는 사명을 주신 이유입니다(마 28:19-20 등등). 갓난아이 때 죽은 유아를 제외하고, 그리고 말의 의미를 이해할 능력이 없는 정신 박약자를 제외하고는, 인가는 단지 ‘전도의 미련한 방법’을 통하여 구원을 얻어야 합니다. 그래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느니라”(롬 10:17)라고 했고 또한 “그리스도의 복음은 …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됨이라”(롬 1:16)라고 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중대한 질문이 하나 제기됩니다. 그것은 왜 복음을 들었을 때 어떤 사람들은 받아들이고, 어떤 사람들은 받아들이지 않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왜 복음이 어떤 이는 회개에 이르게 하고 어떤 이는 강팍하게 합니까?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하여 우리는 먼저 그 이유가 복음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해야 합니다. 받아들이는 자에게든, 그렇지 않는 자에게든 복음은 동일하게 전파됩니다. 복음은 예외 없이 모든 죄인들에게 선포됩니다. 이는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롬 10:13)라고 했기 때문입니다.  어느 누구라도 구원을 얻도록 그리스도를 받아들이는 기회에서 애초부터 박탈되어 있는 경우는 없습니다.

하지만 사람들 간에 복음 수용에 차이가 있는 이유는 인간 자신들 속에서 원인이 있기 때문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만약 어떤 사람은 복음을 받아들이고, 어떤 사람은 받아들이지 않았다면, 우리는 한 사람은 다른 한 사람보다 더 나은 본성을 지녔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잘못입니다. 성경은 모든 사람이 본성상 허물과 죄로 죽었다고 선포합니다(엡 2:1). 자기 자신의 본성적인 의지와 욕망 또는 남들보다 탁월하기 때문에 복음을 받아들이는 경우란 없습니다. 오히려 모든 사람이 공통적으로 복음을 배척합니다.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을 받지 아니하나니 저희에게는 미련하게 보임이요 또 깨닫지도 못하나니 …”(고전 2:14). 그래서 간단히 말하자면, 하나님께서 인간을 그들 자신의 힘과 본성적이며, 육적인 소욕대로 버려 주신다면 이 땅위에 어느 누구도 복음을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한편, 확실히 보듯이 다른 어떤 이들은 복음을 받아들이고 있지 않습니까? 여기서 다시 “왜 어떤 사람들은 복음을 받아들이는가?”라고 질문이 제기됩니다. 대답은 그들은 효력 있는 부름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전파된 참된 복음을 들었지만, 성신께서 그것을 쓰셔서 중생시키시기 때문에, 그들은 복음에 반응하는 바 효력 있는 부름을 받은 것입니다. 이 과정을 다음과 같이 개요적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첫째, 복음은 한 그룹의 사람들에게 전파됩니다. 그 복음을 듣는 모든 사람은 죄 아래서 죽은 자입니다. 그들은 복음의 미련한 것으로, 어리석은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그것을 믿을 수 없습니다. 둘째, 어떤 사람의 경우에는 성령님께서 권능의 역사를 수행하십니다. 그것을 일컬어 ‘소생시킴’(엡 2:6), ‘창조’(엡 2:10), ‘중생’(요 3:4, 7), ‘죽음에서 일어남’(엡 2:6) 등이라고 합니다. 그것은 그리스도께서 땅 위에서 전도하실 동안에 눈먼 자, 귀머거리 절름발이 등에게 육체적 소생을 주시는 베푸심과 마찬가지로, 사람을 소생시키시는 하나의 영적이 기적입니다.  셋째, 그럴 경우에 성령님이 중생시키는 사역의 결과는 이러하니, 곧 복음은 권능 있는 효력을 가집니다. 전에는 어리석게 보이던 것이 이제는 심령을 찌르고(행 2:37), 이전에 단지 사람의 말로 보이던 것이 이제는 믿는 자 속에서 효력 있게 역사하는 ‘하나님의 말씀(진리)’로 받아집니다(살전 2:13).

결론적으로, 어느 한 사람의 구원이 진정 성신의 효력 있는 부르심에 의한 것이었다면,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의 품에 안겨서 필요적절한 양육을 받기에 게으르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성신의 효력 있는 부르심은 죄인의 생명을 예수 그리스도께 연합시키시는 데서 볼질을 찾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해서 성신의 효력 있는 부르심은 이중의 연합, 즉 예수 그리스도께로의 연합과 그렇게 연합된 자들과의 연합까지 포함하게 됩니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