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03일(SUNDAY)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문답 제068문답

[질문] 제6계명이 명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대답] 제6계명이 명하는 것은 모든 정당한 노력을 기울여 자기 자신의 생명과(엡 5:28-29) 다른 사람의 생명을(왕상 18:4; 욥 29:12-13; 시 82:3-4) 보존하라는 것입니다.

제6계명에서 ‘살인하지 말라’고 한 명령 역시 적극적인 차원에서 해석하고 적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이 계명은 단순히 ‘살인하지 말라’라고 한 의미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생명’과 ‘다른 사람의 생명’을 힘써 지키고 힘써 보존하라는 의미로 해석해야 합니다. 즉 이 말씀 역시 금지명령 그 자체에 대해서는 물론이고 배후에 잠재되어 있는 의무명령도 함께 생각할 수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첫째, 성도는 다른 사람을 죽이는 살인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나아가 어떠한 경우에도 스스로의 목숨까지도 끊어서는 안 됩니다. 다시 말하자면 자살은 명백히 제6계명을 위반하는 무서운 죄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것이 아닌 자신의 것인 우리가 우리 마음대로 스스로의 생명을 저버리는 것은 물론이고 따라서 그러한 위험에 빠트리는 것도 엄격히 금지하십니다. 구약성경에서는 고의적인 자기 살인의 형태로, 사울 왕과 아히도벨, 그리고 신약성경에서는 가룟 유다의 경우를 보여줍니다. 사울은 전쟁에서 패배하여 큰 부상을 당하게 되었는데, 스스로 가망이 없다고 판단한 끝에 옆에 있던 부하에게 죽여줄 것을 요청했지만, 그가 응하지 않자 스스로 자살로 내몰았던 것입니다(삼상 31:1-6).  압살롬의 모사꾼이었던 아히도벨은 다윗의 모사꾼 후새와의 모략전에서 패배하게 되자, 고향으로 돌아가 목을 메고 자살하였습니다(삼하 17:23). 가룟 유다는 스승이신 예수님을 그깟 은 30개에 팔아먹은 데 대한 죄책을 견디지 못하여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라고 하면서 목을 메어 자살했습니다(마 27:3-5).

신실한 기독교인으로서 이러한 죄를 범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아니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사실 직접 자살이라고는 볼 수 없을지라도 의당히 자살의 범주에 넣어야 하는 형태들도 있습니다. 이는 자신의 생명을 경시하는 일체의 경우를 다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가령, 자동차를 무모할 정도로 과속으로 모는 행위, 안전장치가 없는 아슬아슬한 형태의 경기나 연기를 하는 행위, 높은 수입을 바라고 위험한 연기를 하는 스턴트 맨을 직업으로 취하는 일, 추락사고가 현저해 보이는 공사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안전장치를 확보함이 없이 작업에 나서는 행위 기타 등등입니다. 나아가 육체적 건강에 주의하지 않는 형태도 들 수 있는데, 가령, 과도한 음주로서 육체를 해친다거나 암 발생 요인으로 명백히 밝혀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줄담배를 피워댄다거나 나아가 여러 종류의 마약들을 사용하는 행위인 것입니다.  이러한 범주에는 아예 얼굴을 처음과 다른 정도로 뜯어 고치는 과도한 성형수술도 포함시킬 수 있겠고, 같은 원리로 온 몸에 문신을 하여 몸 전체는 물론이고 심지어 얼굴까지도 온갖 그림으로 채우는 행위도 포함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둘째, 살인하지 말라고 한 계명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보존하라’는 명령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다른 사람’이란 자신과 관계되어 있는 사람들만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일단 사람이라면 모두가 대상이 됩니다. 그러므로 다른 사람이라는 표현은 사실상 ‘이웃’이라는 개념의 울타리에 몽땅 포함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통해서 소위 ‘우리의 이웃’에 대한 정의를 내려주셨는데(눅 10:29-37), 자신과 친분관계가 있고 없고를 떠나서 그야말로 사람이라면 모두가 이웃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자기와 친한 사람에게 친절을 베푸는 것은 그나마 쉬운 일입니다. 하지만 성도라면 그야말로 생면부지의 사람도 자신의 이웃으로 여겨야 한다는 것을 마음 깊이 새길 수 있어야 합니다. 그들도 얼마든지 우리처럼 창세 전부터 택함을 입은 잠재적 그리스도인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아직 그들이 구원 받을 때가 되지 않아서, 그 시간이 임하기까지 임시로 불신자로서 있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입니다. 그러나 혹 택함을 입지 못하였다 할지라도 성도에게는 그들의 생명을 자신의 생명만큼의 가치로서 보존해 주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들 역시도 당신의 형상과 모양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입니다.

여하튼 살인의 문제로 돌아와서, 항간에 이 계명을 들어 국가가 집행하는 사형제도의 폐지를 부르짖는 운동이 있는 것을 봅니다. 또한 이단의 경우이긴 해도, 가령 여호와의 증인 같은 사람들은 전쟁에서 부득불 사람을 죽이는 일을 피하겠다는 의도로 아예 군대의 징집권조차 거부하기도 합니다. 후자의 경우는 이단 쪽의 형편이니까 거론할 필요가 없겠고, 그러면 전자의 경우는 어떻게 생각해야 합니까? 입법 행위라고 하는 정당한 절차를 통해서 사형폐지 제도를 제정한다면, 그것은 국가 차원에서 법률을 제정하는 행위에 속하는 것이므로 문제될 것이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국가가 사형제도를 법률로서 이미 제정해놓았는데, 이를 여기 제6계명을 들어 전적으로 불법인양 매도하면서 당장 사형제도를 폐지하라고 요구하고 이를 관철시키기 위하여 ‘정치적 시위’를 하는 등등의 행위는 옳다고 볼 수 없을 것입니다. 여기에는 그리스도인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데모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는 문제로 대두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범죄를 예방하고 처벌하기 위하여 국가 정당한 법률 제정으로써 사형제도를 도입하는 것을 허용하셨습니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