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18일 (FRI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4주차 (9~11문답) 묵상

하나님은 분명 자비로우십니다. 하나님의 자비하심 덕에 죄인은 마땅히 받아야 할 죽음의 형벌로부터 벗어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또한 공의로우시기 때문에 언제나 모든 죄를 예외 없이 처벌하셔야만 하는 것이죠. 어떻게 그런 양면성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인지 잘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죄를 짓는 자에게는 자비로우신데 죄 자체는 반드시 벌하셔야 한다는 사실 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너무도 위대하시고 지혜로우시며 또 전능하셔서 죄는 벌하시면서도 동시에 죄인들에게는 자비를 베푸시는 방법을 이미 오래 전부터 계획해놓으셨습니다. 죄인인 우리를 대신해서 심판 받게 하실 당신의 아드님을 보내시는 방식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진노와 심판으로부터 구원받을 수 있도록 우리에게 허락하신 길은 유일하게 그것뿐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제공하신 방식의 구원을 거부하는 사람으로서는 하나님의 진노와 심판을 견뎌야 하는 것은 순전히 자기들의 몫입니다. 요한복음 3장 16절로 19절을 읽어보십시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하이델베르 신앙고백문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