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7일 (THURSDAY) ●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문답 제1주차 (1~2문답) 묵상

우리가 예수님께 속한 자들이 맞는다면, 우리는 그분께서 과거에 우리를 위해 행하신 두 가지 놀라운 사건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첫째는, 우리의 죄값을 완전히 치르신 것이고, 둘째는 우리를 사탄의 권세로부터 자유롭게 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과거에 일어난 일에 근거하여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자신의 구속사에 성실하신 예수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위한 놀라운 일들을 지금도 계속하고 계십니다. 그리스도께는 우리를 마치 눈동자와도 같이 살피시고 지키고 계십니다. 결국에는 그분만이 이 세상 모든 것의 주인이시며, 그 어느 것 하나 그분의 통치아래 있지 않은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것이 우리에게 좋고, 모든 것이 하나님께 영광이 되는 일들만 일어나도록 허락하십니다.
하나님의 선하신 뜻은, 우리의 죄가 사함을 받게 하시고, 그에 근거하여 이제부터는 철저하게 의로우신 아드님을 통하여 우리를 보심으로, 다시금 우리를 온전히 사랑하게 되시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하나님의 자녀들에게는 슬프거나 안 좋은 일들이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고 약속하는 것은 아닙니다. 성경의 약속들이 의미하는 것은, 그러한 일들이 일어난다 할지라도 필시 우리의 유익을 위해 하나님께로부터 허락된 것임을 기억하라는 데 있습니다. 그토록 슬프고 상처가 되는 일이라 할지라도, 그것들은 결코 우리를 하나님께로부터 돌아서게 하지도 못하고, 그리하여 우리를 영원히 멸망토록 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10장 11절과 27절로 29절, 그리고 로마서 8장 28절을 읽어보십시오.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하이델베르 신앙고백문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