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신앙고백문답(2016-02-22 MONDAY)

요한일서 3:1-2을 읽어봅시다. 두 번이나 하나님의 자녀라고 했습니다. 주변에서 이따금 양자 삼는다는 말을 듣습니다. 이는 자기와 전혀 상관없는 다른 사람의 자녀를 실제로 자기가 낳은 자식처럼 받아들이는 것을 가리킵니다. 웨스트민스터 소신앙고백문답은 하나님께서는 첫째, 효력 있는 부르심으로써 우리를 부르시고, 둘째, 우리를 의롭다고 하시고, 셋째, 계속해서 양자로 삼아주신다고 고백합니다. 이것은 제32문답에서 고백한 주제를 순서대로 풀어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제31문답에서 고백하듯이 성신께서 하시는 일입니다. 당신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아버지의 것을 상속받음에 있어서 무엇을 가장 값진 것으로 제시하시겠습니까? 왜 그렇습니까?

요일3:1보라 아버지께서 어떠한 사랑을 우리에게 베푸사 하나님의 자녀라 일컬음을 받게 하셨는가, 우리가 그러하도다 그러므로 세상이 우리를 알지 못함은 그를 알지 못함이라
요일3:2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 장래에 어떻게 될지는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였으나 그가 나타나시면 우리가 그와 같을 줄을 아는 것은 그의 참모습 그대로 볼 것이기 때문이니

Posted in 오늘의 신앙고백묵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